기사 메일전송
한독상공회의소, 코로나19 기부 캠페인 성금…저소득층·의료진 지원 - 국내 14개 독일 기업 10억원 이상 쾌척
  • 기사등록 2020-03-24 10:00:33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한독상공회의소(KGCCI, 바바라 촐만 대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4개 국내 독일 기업과 개별 기부자 8명이 총 10억5615만원 상당의 현금 또는 현물을 기부했다고 24일 밝혔다. 

 

한독상공회의소는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국내 의료진과 한국 정부, 단체에 힘을 보태기 위해 3월 초부터 2주 간 회원사를 대상으로 기부 참여를 독려했으며 이를 통해 총 10억5615만원의 성금을 조성했다.

 

기부에 참여한 기업들은 한독상공회의소를 통해 대한적십자사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그리고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간접적으로 전달하거나 혹은 해당 기관에 직접적으로 기부했다. 기부금은 감염에 취약한 소외계층, 자가격리자 및 의료진, 병원과 재난대응시설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사진=더밸류뉴스(한독상공회의소 제공)]

바바라 촐만(Barbara Zollmann) 한독상공회의소 대표는 "모두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 시기에 기부에 선뜻 나선 회원사와 개별 기부자를 대표해, 이번 기부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대한민국 국민들과 의료진들에게 의미 있는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촐만 대표는 한국 정부와 민간 부문, 그리고 시민들이 효과적이고 신속하게 코로나19 상황에 대처하는 투명하고 선진화된 방식에 대해 깊은 인상을 표하며 “국제사회와 외신들 또한 코로나19에 대한 한국의 대응에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부 참여 업체는 △다임러 트럭 코리아 △에스에이피코리아와 사회적 파트너들 △윌로펌프 △융코리아일렉트릭 △칼 자이스 코리아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 △프레지니우스카비 코리아 △한국바스프 △한국베링거인겔하임 △한국뷔르트 △한국지멘스 △한독상공회의소 △헬라 코리아 △BMW 그룹 코리아 등 14개 업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4 10:00: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