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ECB, 코로나19 대응 대규모 양적완화…1000조 규모 자산 매입 결정 - 코로나19 위기단계 끝날 때까지 지속…연말 넘기진 않을 것
  • 기사등록 2020-03-19 15:55:17
기사수정

크리스틴 리가르드 ECB총재. [사진=ECB]

[더밸류뉴스이경서 기자유럽중앙은행(ECB)18일 밤(현지시각긴급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7500억 유로(1054조원)의 채권을 추가 매입하기로 결정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크리스틴 리가르드 ECB총재는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행동이 필요하다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생각이라며 이 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ECB는 이날 프랑스의 강력한 요구로 긴급회의를 열고 팬데믹 긴급 매입 프로그램(Pandemic Emergency Purchase Programme)’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채권 추가 매입은 모두 올해 내로 이뤄지며 국채와 회사채 모두 대상이 된다또 신용등급이 낮아 매입 대상에서 제외됐던 그리스 국채도 처음 들어간다()금융 기업이 발행한 기업어음(CP)도 대상이다.

 

ECB 측은 "이 프로그램은 한시적이며, '코로나19 위기단계'가 끝났다고 판단할 때까지 지속한다" "하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프로그램 종료 시기가 올 연말을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ECB 위원회는 이 극도로 어려운 시기에 유로존의 모든 시민을 지원하기 위해 제 역할을 해내겠다" "위원회는 권한내에 있는 모든 필요한 일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ECB 위원회는 이 극도로 어려운 시기에 유로존의 모든 시민을 지원하기 위해 저 역할을 해내겠다위원회는 권한내에 있는 모든 필요한 일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2ECB는 연말까지 순자산매입 규모를 1200억유로만큼 추가로 늘린다고 발표했다지난해 10월 양적완화(QE)를 재개하면서 월 200억유로 수준의 자산을 무기한 매입중이었는데양적완화 확대에 나선 것이다. ECB는 시중은행이 일반 기업에 장기대출을 많이 해주면 ECB가 자금을 지원해주는 장기대출프로그램(LTRO)도 도입했다.


lk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19 15:55: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