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中업체 입찰 참여 논란에 한전 "결정된 바 없다" - 중국, WTO 정부조달협정 미가입국이라 입찰 참여 불가 -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중국 기업 참여 반대한다”
  • 기사등록 2020-02-27 17:27:08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이경서 기자]

한국전력이 발주하는 전력사업에 중국 업체 입찰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소식에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전은 조만간 완도제주 구간 제초고압직류(#3HVDC) 해저케이블 건설사업 입찰 공고를 낼 예정이다이는 제주지역의 안정적인 전력 공급과 전남 남부지역 계통보강을 위한 사업이다.

 

한전 전력사업에 중국 기업의 입찰 참여를 반대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일각에서는 한전이 이 사업을 비용절감을 위해 국제입찰로 진행할 예정이고, 중국 업체도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한전 사업은 일정 규모 이상이면 국제입찰로 발주해야 한다. 다만 이 사업이 국제입찰로 진행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중국은 세계무역기구(WTO) 정부조달협정(GPA) 가입국이 아니라 국내 공공조달 입찰 참여가 불가능하다. GPA는 정부조달시장의 상호개방을 약속하는 WTO 설립 협정에 속하는 무역협정의 하나로, GPA를 적용받기로 한 국가에만 양허된 조달기관에 내국민대우와 국제 공개경쟁입찰을 적용한다. 다만 GPA 가입국이 아니어도 국제입찰에 참여할 수 없는 것은 아니라고 한전은 설명했다.


전선업계는 만약 이 사업이 국제입찰로 시행돼 저가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업체가 국내 전력사업에 참여하면 저가 수주 경쟁이 치열해지고 국내 전력산업의 경쟁력이 약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한전 사업에 중국 기업의 참여를 허락하는 것은 말도 안 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일단 중국은 GPA에 가입돼 있지 않고 국내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저가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업체가 참여하도록 하는 것은 공기업의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들도 반발하고 나섰다. 원자력국민연대를 비롯한 7개 시민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전력 안보를 위협하는 정부와 한전의 '꼼수' 국제 입찰 시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한전은 아직 사업 계약과 관련한 구체적 방안은 정해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한전 측은 "해당 사업의 공고 일정은 물론 입찰 방법, 참가 자격 등 계약 방법도 현재 내부검토 단계로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관련 법령에 따라 계약의 목적과 성질 등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약 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입찰 참가 자격 범위와 관련해 내부검토 과정에서 기재부에 규정에 대한 유권해석을 요청해 '발주기관이 자체 판단하라'는 회신을 받은 적은 있지만, 중국 입찰 참여에 대한 허락을 받았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lk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27 17:27: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