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LG 구광모 현장경영 나서... “디자인은 고객 경험∙감동 완성 과정” - 고객 시선 사로잡고 다음 제품 기대하게 만드는 디자인 강조
  • 기사등록 2020-02-18 11:00:02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LG는 구광모 ㈜LG 대표가 디자인 분야의 경쟁력을 살피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현장경영에 나섰다. 


구광모 대표는 17일 오후 LG전자 서초 R&D(연구개발) 캠퍼스 내 LG전자의 디자인 핵심기지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출시 예정 제품들의 디자인을 살펴봤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구 대표는 “디자인은 고객이 제품에 대해 첫 인상을 받고, 제품을 사용하는 내내 배려와 편리함에 감탄하고, 고객을 돋보이게 만들어 주는 것”이라며 “디자인이야말로 고객 경험과 감동을 완성하는 모든 과정”이라고 디자인의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이날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과 LG전자의 선행디자인 및 각 사업부문 디자인 연구소장, 상품기획담당, 젊은 책임급의 사업가 인재들도 함께 참석했다.  

 

구 대표는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다음 제품까지 기대하게 만드는 디자인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디자인 조직과의 업무는 개방적, 창의성, 다양성이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내부 관점 또는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다양한 협력과 통섭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아울러 구 대표는 이날 참석한 LG전자의 디자인 부문 리더들에게 “새로운 고객경험을 선사하는 디자인으로 고객을 감동시키길 기대한다”며 “어려움이 있다면 언제든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노창호 디자인경영센터장은 이 자리에서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 등 핵심가치를 디자인적으로 해석해 제품에 반영하고 고객가치 기반의 디자인이 최종 양산까지 이어지도록 디자인 리더십을 확보해 나가는 등 LG전자의 디자인 전략 방향을 밝혔다.

 

구광모 LG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미래형 커넥티드카 내부에 설치된 의류관리기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구 대표는 올해 출시 예정이거나 검토중인 LG전자의 스마트 도어, 벽밀착 OLED TV 등 혁신 가전제품들과 커넥티드카, 디지털콕핏 등 자동차 부품 영역의 제품들을 확인하고 디자인적 요소가 어떻게 반영되어 있는지 살펴봤다.

 

LG 측은 “이번 디자인경영센터 방문을 계기로 코로나19 이후 분위기를 전환할 것"이라며 "향후 국내와 해외의 현장을 순차적으로 찾아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경쟁력 확보 방안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8 11:00: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