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태평로 한국은행 본점. [사진=더밸류뉴스]

[더밸류뉴스=김재형 기자] 경제수장들이 코로나19에 따른 기준금리 인하 필요성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은 14일 서울 은행회관 중회의실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 일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내경제 영향을 예단하기에는 아직은 이르고 지표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메르스) 사태 때 금리인하로 경기 위축에 선제대응한 전례가 있다는 지적에는 "2015년과 지금의 상황은 다르다"고 답했다.


또 기준금리 인하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통화정책의 효과도 효과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도 함께 고려해 신중히 판단해야한다"며 부정적 견해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2015년엔 전반적으로 경제가 본격적으로 하강기에 들어설 때고 지금은 바닥을 지나서 회복되려고 하는 단계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코로나 19 피해업종과 기업에 대한 지원책을 계속 내놓겠다면서, 소비 진작 대책 마련에도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메르스 때와 비교해 지나치게 소비가 위축된 감이 있다"며 "국민께서는 이제 정상적인 경제·소비 활동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jaehyung120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4 16:44: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