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월 국산차 내수 판매 7년 만에 10만대선 붕괴 - 설 연휴, 일부 업체 부분 파업의 영향
  • 기사등록 2020-02-14 16:31:20
기사수정

서울 강남구 포스코사거리에서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더밸류뉴스]

[더밸류뉴스이경서 기자지난달 설 연휴와 부분파업 등의 영향으로 국내 자동차산업의 생산내수수출이 일제히 떨어졌다특히 국산차 내수 판매는 7년만에 10만 대를 밑돌았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월 국내 자동차 생산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9.0% 적은 251573대에 그쳤다. 1월 중 설 연휴가 낀 데다가 일부 업체가 부분파업을 하면서 조업일수가 줄었기 때문이다업체별 조업 감소일은 기아차 5현대차 4일로 집계됐다.

 

조업일수와 마찬가지로 영업일수가 줄고 개별소비세 감면 혜택이 끝남에 따라 국내 판매량은 14.7% 감소한 116153대에 그쳤다

 

특히 국산차는 쏘나타, K5, 셀토스, GV80 등 신차 판매가 호조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같은 달보다15.9% 줄어든 9 8755대 판매에 머물렀다국산차 내수판매가 10만대를 밑돈 건 2013 2(9 8826이후 6 11개월만이다.

 

1월 국내 자동차산업 총괄표.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수입차는 아우디-폴크스바겐의 신차 효과 등으로 독일계 브랜드 판매량이 7.3% 늘었다하지만 일본산 불매운동의 여파가 이어지면서 일본계 브랜드 판매량이 64.8% 급감해 전체 판매는 7.0% 줄어든 1 7398대로 집계됐다.

 

일본차는 혼다만 50.5% 늘었고 토요타는 59.9%, 닛산은 82.7%, 렉서스는 66.8%, 인피니티는 99.4% 감소했다.

 

수출은 일부 업체의 파업과 임단협조업일수 감소한국GM의 유럽 수출 중단르노상섬 로그 위탁생산과 수출물량 감소 등의 요인이 겹치면서 28.1% 줄어든 15974대에 머물렀다.

 

수출은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가 증가세를 보였으나 일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의 수출모델이 변경된 데 따른 일시적 수출 감소로 전체적으로는 16.6% 하락한 17790대를 기록했다.


lk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4 16:31: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