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미국, 화웨이 대북거래 혐의로 추가기소 - 이란 반정부 시위때도 이란 정부에 시위대 감시장비 제공
  • 기사등록 2020-02-14 16:19:29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재형 기자]

[이미지=화웨이]

[더밸류뉴스=김재형 기자] 미국 검찰이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추가 기소했다. 미국 기업의 영업기밀을 빼돌린 혐의에 더해 이번에는 대북 제재를 어기고 북한과 거래했다는 혐의까지 추가됐다.

13일(현지시각) 미국 언론에 따르면 뉴욕 연방검찰은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공소장을 제출했다. 적용된 혐의는 총 16개이며 기소대상은 화웨이와 몇몇 자회사, 재무책임자인 멍완저우 부회장 등이다.


앞서 지난해 1월 뉴욕주 검찰은 금융사기, 기술 절취 등 13개 혐의로 화웨이와 일부 자회사, 멍 부회장을 기소했는데 이번 추가 기소로 화웨이의 혐의가 더 늘어났다.

공소장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국 기술업체 6곳의 영업기밀을 빼돌리고 부정부패조직범죄방지법(RICO)을 위반했다는 혐의가 추가됐다. 리코법은 범죄집단이나 기업의 부정거래 등 조직적인 부패 범죄를 처벌하는 법률이다. 


화웨이는 2002년부터 미국 기업의 영업비밀을 빼돌리기 위한 음모를 꾸몄다고 조사됐다. 검찰에 따르면 화웨이는 특정 회사 직원을 고용해 기밀을 빼돌리고 기밀을 가져오는 직원에게 보상을 제공했다.


추가 기소 내용 중에는 화웨이가 국제사회의 제재를 어기고 북한과 이란 등에서 사업을 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해 7월 워싱턴포스트는 화웨이가 북한의 무선통신망 구축을 은밀하게 도왔다는 내용의 내부문서를 입수해 보도했다. 이란 사안의 경우 2009년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을 때 이란이 시위대를 감시할 수 있는 감시 장비를 화웨이가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추가 기소는 미 행정부가 우방 국가들에 보내는 메시지 성격이 짙다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5G 통신이 본격화되면서 유럽 국가들이 화웨이 장비를 채택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기 때문이다. 미국의 가장 긴밀한 동맹인 영국도 최근 조건부로 화웨이 장비 도입을 결정했다.


jaehyung120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4 16:19: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