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이승윤 기자]

스마트팩토리 솔루션기업 티라유텍(대표이사 김정하, 조원철)은 12일 지난해 개별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285억 원, 영업이익 22억 원, 당기순이익 25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 공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미지=티라유텍]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작년 대비 각각 25.3%, 29.6%, 69.5% 증가했다. 매출 상승은 MES, SCM, Platform 관련 매출 증가에 기인한다. 영업이익 증가와 금융 비용 및 법인세 비용 감소는 당기순이익 증가에 주요 원인이다.

 

이에 대해 티라유텍 김정하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인 스마트팩토리, 빅데이터 등 플랫폼의 도입이 증가함에 따라 티라유텍도 함께 성장해 나가고 있다. 작년까지는 MES, SCM과 플랫폼 관련 매출 증가가 두드러졌지만, 2020년에는 MES, SCM 사업의 안정적인 성장과 플랫폼, 빅데이터와 물류 주행로봇 등 신규 사업이 더욱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꾸준히 성장해나가는 티라유텍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전했다.

 

2006년 설립된 티라유텍은 생산관리(MES), 공급망관리(SCM), 설비 자동화, 제조 빅데이터 분석, 물류 주행 로봇, 클라우드 플랫폼 등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필요한 토탈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3 16:27: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