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확산에 따라 올해 밸런타인데이에는 이커머스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대형마트에서는 일주일간 초콜릿·사탕·젤리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 이상 떨어진 것으로 보고 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9 4일부터 10일까지 고객 803명을 대상으로 발런타인데이 선물 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온라인몰에서 구매하겠다는 응답이 61%로 가장 높았다온라인몰을 택한 이유는 저렴한 가격(55%)과 시간 부족(22%)이 가장 큰 이유였고, 외출을 꺼려져서라는 응답도 13%에 달해 코로나19 사태 영향이 미친것으로 파악된다.


G9 밸런타인데이 선물 설문. [사진=G9]

온라인으로 서서히 옮겨가고 있던 쇼핑 성향이 이번 코로나19로 온라인 업체로 대거 이동하면서 이커머스 업체는 밸런타인 특수를 챙기고 있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의 최근 일주일(2 6~12명품 향수 판매량은 전년비 384% 늘었다사탕 판매량은 60% 증가했고젤리도 42% 뛰었다커플·공용시계(28%)와 초콜릿(7%) 매출도 좋다.

 

티몬도 2 5일부터 12일까지 전년 동기 대비 사탕 매출은 189% 폭등했다. 이어 선물용 향수(97%), 초콜릿(24%), 젤리(18%) 매출이 뒤를 이었다. 

 

편의점 역시 밸런타인 관련 매출은 나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씨유)의 최근 일주일(26~12동안 초콜릿의 전년비전월비 매출신장률은 각각 18.7%, 31.1%로 집계됐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3 16:12: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