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건희, 지난해 삼성전자 배당금 3538억 받는다 - 10년간 삼성전자 주식으로 1조4563억 배당금 챙겨...국민연금이 배당액 가장 많아
  • 기사등록 2020-02-03 10:25:23
기사수정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빌딩. [사진=더밸류뉴스]

[더밸류뉴스=김재형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삼성전자의 지난해 배당금을 3538억원 받게 된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3일 발표한 2010~2019년 이건희 회장 일가의 삼성전자 배당금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회장은 조만간 2019년분 배당금 3538억원을 받는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배당금은 보통주의 경우 1주당 1416우선주는 1417원으로 책정됐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은 보유한 보통주 249273200주로 배당금 3529억원우선주 619900주로 8억원을 더해 총 3538억원의 배당금을 받게 됐다.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삼성전자 주식으로 지난해 766억원아들인 이재용 부회장은 595억원 정도의 배당금을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총수 일가가 삼성전자에서 받은 배당금 액수는 지난해 4900억원 규모로전년에도 같은 수준이었다. 이 회장은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 간 삼성전자 주식으로 14563억원의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연 평균 배당금 1456억원을 꼬박꼬박 받아온 셈이다.


이 회장이 받은 배당금은 삼성전자 주가 변동에 따라 2010년에 499억원에서 2011 274억원으로 확 떨어졌다가이후에는 2013 714억원, 2015 1049억원, 2017 2024억원, 2018 3538억원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같은 10년동안 홍 전 과장은 3156억원이 부회장은 2448억원을 받았다. 총수 일가의 10년 간 삼성전자 배당금은 2168억원 수준이다. 


삼성전자에서 가장 많은 배당금을 챙긴 주주는 이 회장 일가가 아니라 국민연금이다국민연금은 2010년부터 삼성전자 지분을 5% 넘게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2018년 배당금 8455억원지난해 8865억원으로 2년 연속 8000억원대다. 국민연금이 2010년부터 10년 간 삼성전자 지분을 보유하며 벌어들인 배당금은 35007억원으로 2조원대인 이 회장 일가의 금액보다 약 1조원 더 많다.


삼성전자는 2018년 주식분할로 인해 2018년과 지난해 1주당 배당금을 1416원으로 책정했다분할 이전으로 환산하면 7800원 수준으로, 2017(42500)과 비교하면 주주들에게 더 많은 배당금을 주는 주주 친화 정책을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당기순이익 중 배당금을 얼마나 지급하는지를 나타내는 배당성향도 2014년부터 10% 이상을 유지했고, 2018년엔 21.9%, 지난해 44.2%까지 높아졌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삼성전자 실적은 악화했으나 회사 주주들이 챙기는 배당은 두둑해졌다" "주가가 상승하고 있고 배당금도 올라 주주들로서는 반길 일"이라고 말했다.


jaehyung120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03 10:25: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