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세계 시총 1위 아람코, 현대오일뱅크 2대주주 됐다 - 정유 사업뿐 아니라 조선∙엔진 등 다방면에 걸쳐 사업 협력 중
  • 기사등록 2019-12-17 16:50:41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세계시가총액 1위 기업인 사우디 아람코가 현대오일뱅크 2대 주주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사는 이를 시작으로 사업협력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라스타누라의 아람코 정유공장. [사진=아람코]

17일 현대중공업지주는 아람코로부터 현대오일뱅크 주식매각대금 1조3749억원을 수령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양사가 지난 1월 28일 체결한 투자계약서에 따른 것이다.

 

이제 아람코는 현대오일뱅크의 지분 17%를 보유하게 됐다. 현대중공업지주는 매각대금을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차입금 상환과 스마트십, 스마트물류 등 신사업 투자에 사용할 계획이다.

 

또 현대중공업지주와 아람코는 이번 지분 투자를 계기로 아람코의 프로필렌 유도체 제조사업, 고기능성 엔지니어링플라스틱 제조사업 등 석유화학사업에 대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앞서 양사는 사업협력 강화를 위해 지난 12일 임시주총을 열고 아람코 트레이딩 대표이사인 이브라힘 카심 케이 알부아이나인을 기타비상무이사로 등재하기도 했다.

 

[사진=아람코 코리아]

양사는 정유 사업뿐만 아니라 조선, 엔진 등 다방면에 걸쳐 사업 협력 중이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아람코, 람프렐, 바흐리 사와 공동 투자해 '킹 살만' 조선산업 단지에 사우디 합작조선소를 건설하고 있다. 오는 2021년 말 완공을 목표로, 지금 현재 3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이어 내년 3월에는 아람코와 엔진 합작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합작회사의 엔진공장은 '킹 살만' 조선산업 단지에 지어지며, 내년 9월 착공에 들어가 2022년 5월에 완공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지분 투자로 현대오일뱅크가 롯데케미칼과 함께 추진 중인 HPC(정유 부산물 기반 석유화학 공장) 사업 등 석유화학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7 16:50: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