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트럼프, 미∙중 무역협상 1단계에 서명했다…관세 계획 취소 - 미국, 중국에 기존 관세도 절반 수준으로 줄이는 방안 제시
  • 기사등록 2019-12-13 10:38:11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 협상 1단계 합의안에 서명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무역 협상단이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한 합의안에는 중국의 미국 농산물 구매 확대 약속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국 정부는 중국산 수입품의 기존 관세 축소 가능성도 논의했다고 소식통을 통해 전했다. 다만 미∙중 양국은 합의를 위한 조건에는 동의했지만 법률적 문서는 최종 확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서 백악관은 확인을 거부했으며 중국에서도 아직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의 빅딜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혀 미국이 15일부터 부과하기로 했던 대중(對中) 추가 관세를 유예할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백악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미국 협상단이 12월 15일로 예정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철회하는 방안을 제안했다”며 합의가 임박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미국은 기존 관세도 절반 수준으로 줄이는 방안을 제시했다"며 "중국산 수입품 3600억 달러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전했다.

 

앞서 미∙중 양국은 지난 10월 무역 협상의 1단계 합의에 상당한 진전을 이룬 뒤 양국 정상의 서명을 남긴 채 세부안을 조율해왔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3 10:38: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핫 뉴스더보기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