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4분기 코스피 '대어급' 기업 상장 예고로 IPO 기대감 증가 - 현재 올해 상장기업은 드림텍, 현대오토에버 - 롯데리츠, 자이에스앤디, 한화시스템 등 상장 예정
  • 기사등록 2019-09-30 13:49:17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최근 주춤했던 기업공개(IPO) 시장이 4분기 코스피 ‘대어급’ 기업의 상장 예고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어로 꼽히는 코스피 기업들이 최근 잇따라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롯데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롯데리츠, REITs)는 오는 10월 말 상장이 예정됐으며 상장 절차 진도가 가장 빠르다. 이 회사는 롯데쇼핑이 보유한 부동산 자산의 유동화를 목적으로 한 부동산투자회사이며 공모 예정 금액은 4084억∼4299억원 규모다.

 

롯데리츠는 10월 2일까지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할 예정이다. 이후 8∼11일 쯤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이 진행된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사진=더밸류뉴스]

지누스는 침대 매트리스 및 가구 제조업체이다. 글로벌 온라인 유통업체인 아마존에서 매트리스 분야 베스트셀러에 오른 기업으로 공모 예정 금액은 약 2417억∼2719억원 규모다. 지누스는 10월 16∼17일 수요예측을 진행 후 21∼22일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이후 늦어도 11월 중에는 상장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기업집단 계열사인 자이에스앤디와 한화시스템도 상장 수순을 밟고 있다. 

 

자이에스앤디는 GS건설 자회사로 2005년에 GS그룹사로 편입됐다. 공모 예정 금액은 약 370억∼458억원 규모로 상장은 11월 초로 예정돼 있다. 한화시스템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로 지난해 연매출 1조원을 넘겼다. 두 기업 모두 대규모 공모가 될 것으로 기대 받고 있다.

 

이어 한국조선해양이 지분 100%를 보유한 현대에너지솔루션도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올해 현재까지 코스피 상장에 성공한 기업은 1분기의 드림텍과 현대오토에버 등 2곳이다.

 

지난해에는 △애경산업, △롯데정보통신, △티웨이항공, △우진아이엔에스, △이리츠코크렙, △신한알파리츠 등 6곳이 코스피에 입성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9-30 13:49: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