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박정호 기자]

중국의 유니콘 기업이 200개를 돌파했다. 유니콘 기업이란 기업가치(Firm value)가 10억 달러(약 1조2000억 원) 이상인 비상장 기업을 전설 속 동물인 유니콘에 비유해 지칭하는 말이다.


13일(현지 시각) 중국 사이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이 중국 후룬연구소(胡潤研究院)가 발간한 ‘2019년 1분기 중화권 유니콘 기업 지수’ 보고서를 인용보도한 것에 따르면 중국 유니콘 기업 수가 처음으로 200개를 돌파했다. 이는 인도의 10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SCMP는 "중국 당국의 적극적인 창업 지원에 힘입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 만에 21개 유니콘 기업이 탄생했다"며 "향후 3년 내 70개의 기업이 유니콘 대열에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들 유니콘 기업 중 가장 몸값이 높은 1위 기업은 알리바바의 결제 계열사인 앤트파이낸셜(AntFinancial, 螞蟻金服, 1조 위안)이다.



2위는 틱톡(Tiktok, 抖音)과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를 앞세워 중국 소셜 생태계를 재편한 바이트댄스(ByteDance, 字節調動, 5000억 위안)가 차지했다. 그 뒤를 모바일 차량 예약 서비스 업체인 디디추싱(滴滴出行, 3000억 위안)이 따랐다.


3위인 문화엔터테인먼트 유니콘 기업의 기업가치는 7780억 위안(15%) 규모로 평가된다.


이 외에 △P2P 대출업체 루팍스(Lufax, 陸金所) △중국 첫 인터넷은행 웨이중은행(微眾銀行) 등이 이름을 올렸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3월 기간 21개 유니콘 기업이 새로 탄생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11개) 100%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반면 IPO를 성공적으로 끌어내며 유니콘 대열에서 빠진 기업은 △마오옌웨이잉(貓眼微影) △푸투증권(富途證券) △지스야오예(基石藥業) △라오후증권(老虎證券) △웨이멍(微盟) 등 5곳이다.


이로써 중화권 유니콘 기업 수는 202개로 늘어났다. 이들 유니콘 기업의 ‘몸값’은 5조 위안(약 863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지열별로는 베이징(北京) 소재 유니콘 기업이 총 82개(40.6%)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상하이(上海, 45개) 항저우(杭州, 19개) 등이 이었다. 중국의 혁신도시이자 창업자의 천당으로 불리는 선전(深圳)에는 16개의 유니콘 기업이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중국 유니콘 기업이 여전히 인터넷 서비스 기반 플랫폼 형태를 갖춘 ‘신경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가치를 기준으로 분석한 통계에서는 인터넷 금융 분야 유니콘 기업이 독보적인 점유율을 보였다.


인터넷 금융 기반 유니콘들의 기업 가치는 전체의 32%를 차지하는 1조6000억 위안으로 추산된다. 가장 많은 기업 수를 확보하고 있는 인터넷 서비스 분야의 기업가치는 8800억 위안으로, 전체의 17%를 차지했다.


설립 만 3년 된 유니콘 기업은 총 10곳으로, 그중 5곳이 자동차 업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신에너지 자동차를 중심으로 시장 판도가 재편되는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 유니콘 기업의 3대 투자자는 △세콰이어 캐피탈(紅杉資本) △텐센트(Tencent, 騰訊) △IDG로 나타났다. 특히 글로벌 벤처캐피탈(VC) 세콰이어 캐피탈의 경우 올해 1~3월 동안 무려 53개 중국 유니콘 기업에 투자했다. 한편 앞으로 3년 내 기업가치 10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예비’ 유니콘 기업은 약 70곳으로, 66%가 베이징 상하이에 밀집돼 있다.



bj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5-14 15:34: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핫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