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작년 연결기준 영업적자로 전환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2일 ‘2018년도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2018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대비 22.5% 감소한 7135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고 발표했다.


실적 악화 배경에 대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18년 하반기부터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유통 구조 개선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며, 이 과정에서 전략적으로 판매 물량을 감축한 것이 2018년 실적 감소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경. [사진=더밸류뉴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각 지역에 특화된 37개의 글로벌 유통사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해당 유통사를 통해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부터 유통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쌓은 글로벌 마케팅 노하우 및 경험을 기반으로 보다 적극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뛴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를 위해 파트너사와의 합리적 수익 분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통 구조 개선에 대해 논의 중이며,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전략 도출을 올 상반기 안으로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주요 지역에 해외 법인을 세우고 현지 인력 채용을 통해 의료시장 접근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의 헝가리ㆍ터키 법인 외에 영국ㆍ네덜란드 등 지난 해에만 10여개국에 현지 법인을 추가로 설립해 전 세계적으로 31개 법인 설립을 마쳤다. 또한, 올 상반기 안으로 프랑스 등에 법인을 추가 설립하고 현지 인력을 충원하는 등 기존 제품에 대한 마케팅 및 세일즈 역량 강화와 더불어 ‘램시마SC’ 판매를 위한 직판 체제 구축을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2018년 4분기 판매 물량 감축으로 인해 현재 파트너사가 갖고 있는 물량은 정상적으로 보유해야하는 물량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이에 따라 현지 유통 채널의 의약품 재고가 부족해진 상황으로 환자에게 의약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계획보다 많은 물량을 현지로 보내고 있어 1분기부터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면서 “이와 함께 향후 ‘램시마SC’ 및 ‘트룩시마’ㆍ‘허쥬마’의 미국 론칭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이번에 발생한 실적 감소는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하며 당사의 매출과 수익성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럽은 경제공동체이나 국가별로 의약품에 대한 정책, 입찰 시스템 등이 모두 다르며, 개별 유럽 국가를 파악하고 경험을 쌓은 국내 기업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일하다”면서 “수년 간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의료 현장에서 쌓은 마케팅 경험과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계열사 제품 외에도 다양한 의약품을 당사 유통망을 통해 전 세계로 공급하는 글로벌 마케팅 및 유통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2-22 16:19: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쌍용건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